포유류 (55)
조류 (7)
파충류 (2)
양서류 (1)
어류 및 무척추동물 (2)

더 알고 싶은 이야기 > 포유류
백수의 제왕, 사자

포유류 식육목 고양이과


생김새
갈기가 나부끼는 수컷 사자가 사냠감을 습격하는 자태는 틀림없이 백수의 왕답다. 호랑이와 사자의 뼈의 구조나 체격이 비슷하다는 점과 양자간에 잡종격인 "라이거나 타이곤이 생기는 일 때문에 표범보다는 호랑이에 가까운 종류로 생각하기 쉬우나 사실은 표범이나 남아메리카에 살고 있는 재규어와 더 가까운 관계이다.

수컷이 암컷보다 훨씬 크고 몸무게도 종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체적으로 몸길이 170-250cm, 꼬리길이는 90-110cm에, 몸무게는 100-250kg이다. 큰 것은 몸길이가 약 3m인 것도 있다.

성장했을 때는 볼 수 없는 암갈색의 얼룩점을 어린새끼시절에만 볼 수 있고, 앞 뒷다리에 비교적 뚜렷하다. 점프보다는 달리는 데 익숙한 몸매로 호랑이에 비해 몸통이 짧고 다리가 길다. 암수가 모두 꼬리 끝에 술 모양으로 된 흑갈색의 털송이가 있는 점이다.

단거리는 시속60km이며 때로는 80km까지도 속도를 낼 수 있다. 수컷만이 가진 갈기는 크기나 지방에 따라서 다르며, 나이가 많아짐에 따라서 갈기가 길고 풍성해 지면서 검은색을 띄게 된다.

생활
아프리카와 동부아시아 지역(인도 남서쪽의 자이르 숲에 사는 아시아 사자(Asiatic lion)는 약 200-300마리밖에 없는 것으로 추정됨)의 열대 사바나 및 초원에 중에서도 나무가 없는 평원에 서식한다. 몸을 식히거나 쉬기 위해 나무에 오르기도 한다. 낮에는 물웅덩이나 소금못 등지에서 쉰다. 보통 10-20마리가 무리(pride)를 지어 살며 공동작전으로 사냥감을 추적, 몰이한다. 낮에는 나무그늘에서 쉬고 야간에 활동하여 먹이를 찾는다.


먹이 및 사냥
육식성인 이들은 작은 곤충에서 얼룩말, 영양, 하마, 멧돼지, 아프리카들소, 기린 따위의 큰 포유류까지 다양한 먹이를 사냥한다. 주로 아침이나 밤에 암컷들이 무리를 지어 사냥한다. 사냥감을 죽일 때는 사냥감의 목을 물어 질식사시킨다. 아프리카 들소와 같이 큰 동물을 사냥할 때는 한 마리가 목을 물고 동료들이 다른 부위를 물어서 돕는다. 무리를 지어 사냥한 후에는 먹이를 모두 먹고 따로 저장해 두지는 않지만, 혼자서 사냥했을 때는 풀숲이나 큰 나무뒤에 먹이를 숨겨두고 먹는다. 사냥감이 없을 때는 하이에나, 들개, 치타, 표범 등의 먹이를 가로채기도 한다. 기린을 잡아 먹을 때에는 무리를 이루어 기린이 도망갈 수 없는 구석으로 몰아 활발히 움직이지 못하게 만든다. 점프해봤자 기린 엉덩이 높이까지밖에 안 되지만, 기린의 발차기를 아슬아슬하게 피하면서 기린이 지칠 때까지 떼를 지어 공격한다. 대개 늙고 혼자있는 기린을 공격한다.


번식
일부다처제. 야생에서는 2년마다 번식한다. 번식기가 되면 수컷과 암컷 커플은 약 5일에 거쳐 약 20분마다 교미를 한다. 임신 기간은 100 ~ 120일이며 한 배에 2- 3마리의 새끼를 낳는다. 새끼는 눈을 뜨지 못하기 때문에 어미의 절대적인 보호를 받는다. 갓 난 새끼는 털로 만들어진 공처럼 아주 작아 보이지만 2년이 지나면 100kg에 육박한다. 그러나 갓 태어나서 너무 허약한 아기사자의 경우는 어미로부터 버림받는다. 새끼는 3년정도 어미와 같이 생활한다. 성적으로 성숙하기까지 수컷은 3년 암컷은 3 ~ 4년이 걸린다. 이 때가 되면 수컷은 새로운 영역을 확보하기 시작하고 암컷은 짝을 찾는다.


수명
수명은 야생에서는 9 ~ 10년이며, 동물원에서는 25년 이상이다.

무리를 이루어 생활
무리를 지어 생활하며 한 무리는 하나 이상의 가족 단위로 이루어진다. 가족은 1 ~ 2마리의 수컷과 그 외의 다수의 암컷과 그들의 새끼들로 이루어진다. 한 무리의 개체수는 30 ~ 40마리까지 이루어지기도 한다. 수컷은 영역의 가장자리에 있는 나무줄기나 관목에 오줌을 뿌려 다른 수컷의 침범을 막고 암컷을 끌어들인다. 사냥은 주로 암컷이 하며, 대체로 같은 무리내의 암컷들은 혈연관계로 비슷한 시기에 새끼를 낳아 서로의 새끼에게 모두 젖을 물리며 공동으로 키운다. 새끼는 3년이 되면 무리에서 쫓겨나며 수컷은 경험을 쌓고 몸이 성숙해질 때까지 방랑생활을 한 후, 다른 무리에서 우두머리를 쫓아낸후 영역을 차지한다.

새로 무리를 차지한 수컷은, 대부분의 새끼들을 죽여서(자신의 새끼가 아니기 때문에) 암컷들이 다시 임신을 할 수 있도록 한다.



사냥
사자는 때로 사냥한 후에 사냥감을 죽이기 직전에 놓아 주기도 하는데 이것은 새끼들의 훈련 또는 자신의 사냥 연습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사냥할 때는 시속 60km로 달릴 수 있으며 자기 몸집보다 27 ~ 32kg이 더 나가는 동물도 쓰러뜨릴 수 있다. 사냥을 해서 포식을 하고 나면 몇일동안은 사냥을 하지 않고 잠만 잔다. 시각은 흑백으로 보이지만 청력과 시력이 뛰어나고 야간에 사냥하므로 지장이 없다.



현황
그 수에 있어서 절대적인 위협을 받고 있다. 서기 100년경에는 그리스에서 사자가 사라졌고 1900년 경에는 시리아에서도 거의 사라졌다. 유라시아에서는 이제 인도의 Gir 보호구역에만 소수의 아시아 사자가 남아 있을 뿐이다. 아프리카에서도 케냐와 탄자니아 등 일부 지역에만 제한되어 분포한다.

탄자니아의 세렌게티(Serengeti) 국립공원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크루거(Kruger) 국립공원에 대다수가 서식하고 있다. 이들 국립공원에서는 아주 안정된 군집을 유지하고 있으나 그 외의 지역에서는 먹이 및 인간의 서식지 파괴에 따라 멸종할 날이 머지 않았을지도..

많은 고대 문명에서는 사자를 신으로 여겼다고 한다. 사자를 사냥하는 동물도 있는 데 이는 바로 하이에나이다. 하이에나는 상처가 있거나 병든 사자를 잡아먹으며 아주 드물기는 하지만 먹이가 없을 때는 건강한 사자를 공격하기도 한다. 사자와 하이에나는 먹이를 사이에 두고 싸워서 서로를 죽이기도 한다.


글 : 애니멀파크(www.animalpark.or.kr)


[참고문헌]
http://lynx.uio.no/catfolk/sp-accts.htm
David Burnie, Animal, DK, 2001
www.bluelion.org




글0개





매스컴 속 애니멀파크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이하루616 디지털 유산어워드 전시관으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