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서적 (29)
동물권리 (15)
재미꺼리 (7)
놀라운 동물세상 (17)

보물상자 > 놀라운 동물세상
  아픈 사람을 치료해 주는 동물들.

애니멀 테라피, 들어보셨나요?



Human and Animal Bond, Animal Therapy, Healing Touch….



말 못하는 동물이 사람을 치료해 준다니, 왠 만두 터지는 소리냐 싶겠지만 사실이다. 1970년대 후반부터 시작되어 의학, 심리학, 사회복지학, 동물학, 사회학, 모든 분야의 학자들이 뛰어들어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을 만큼 애니멀 테라피(animal therapy)의 영향력은 상상을 초월하며 앞으로의 가능성도 무궁무진하다.



미국 사회학자들의 연구 결과, 아동의 행동 및 학습발달, 즉 학교 및 사회 적응도가 높은 상위집단과 그렇지 못한 하위집단 간에 나타난 가장 큰 요인이 부모의 소득, 교육, 학력, 도덕성, 사회적 지위 등이 아닌 바로 “애완동물을 키우느냐의 여부”였음이 밝혀졌다. 상위집단의 89%, 하위집단의 30%가 애완동물을 키우고 있었던 것이다. 전혀 예상치 못한 결과에 당혹스러워했던 사회학자들은, “Love is like a meal”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즉, 동물과 주고받는 사랑도 음식물처럼 온전한 대사 사이클을 만든다는 것이다.



정신적, 심리적 효능뿐만이 아니다. 심장질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애완동물을 키우거나 가까이 접했을 경우 환자의 상태가 현저히 호전되었다. 환자의 몸에서 분비되는 엔도르핀의 양이 최고치에 달하기 때문이었다. 동물을 보게 되면 불안감이나 짜증대신 마음이 편안해지고 기력도 높아져, 우울증 등의 치료에도 높은 효과가 있었다. 때문에 미국의 의사들은 “반려동물을 양육하라”는 처방을 내리기도 한다고 한다.



또, 돌핀 세라피(dolphin therapy)는, 물 속에서 돌고래와 함께 노는 동안 신체적 정신적 장애가 있는 사람들의 몸 속에 유익한 호르몬이 분비되도록 하고, 또 욕구를 자극, 움직이게 만들어 몸과 마음의 상처를 치유해 주는 치료법이다. 또, 재활승마도 있다. 말이 걷고 있을 때에는, 1분에 약 500여회 이상의 크고 작은 움직임이 발생하는데, 이 움직임이 말을 타고 있는 사람에게 그대로 전해지면서 자연스럽게 물리치료 효과를 갖는 것이다. 정신적인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도 물론이다.(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삼성전자승마단(www.ilovehorse.com)이 재활승마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생태 동물원이 어른들에게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동물원 벤치에 앉아 기린, 사자, 코끼리 등을 바라보면 혈압이 내려가고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가 해소된다는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Animal Assisted Activities(동물 매개 활동) 및 Animal Assisted Therapy(동물 매개 치료)의 원리는 사람과 동물 간의 유대감 또는 애정에서 비롯된다. 말은 통하지 않지만, 마음으로 서로 통하는 동물과 사람들. 열린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속에는, 그 무엇으로도 얻을 수 없는 감동이 존재하는 것 같다. ^_^



글 : 애니멀파크(www.animalpark.or.kr)

글0개



   1   2   3   4   5   6   7   8   9   10


매스컴 속 애니멀파크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이하루616 디지털 유산어워드 전시관으로 이동합니다.